[의왕시] 월암~양재 광역버스 개통 사전점검
[의왕시] 월암~양재 광역버스 개통 사전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왕시는 지난달 13일 의왕 월암동에서 양재역까지 운행하는 G3900번 광역버스 개통일을 앞두고 김상돈 시장, 윤미근 시의장, 박근철 도의원을 비롯한 시·도의원들과 함께 안전운행을 위한 합동점검을 월암공영차고지에서 실시했다.

G3900번 광역버스는 지난해 경기도 노선입찰제 신규노선 중 시가 신청하여 선정된 광역노선으로 경기도와 의왕시가 5:5의 재정부담을 통해 운행되는 준공영제 시범노선이다.

지난달 17일 개통을 시작한 G3900번 광역버스는 월암공영차고지를 출발하여 장안마을과 의왕역, 금천마을, 의왕보건소, 의왕 톨게이트, 백운사거리를 거쳐 양재역 7번 출구를 종점으로 운행하는 노선으로 총 10대의 프리미엄 좌석버스 신차를 도입하여 시민들에게 편리하고 안전한 교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장안지구와 백운지구의 신규 입주단지 주민들의 숙원사업이었던 광역버스인 만큼, 많은 시민들의 이용이 예상되며, 정확한 운행정보는 경기버스정보앱을 통해 운행시간 등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글_임진흥기자 사진_의왕시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