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부터 경기문화재단 소속 뮤지엄 재개관 '예약제'로 관람
12일부터 경기문화재단 소속 뮤지엄 재개관 '예약제'로 관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문화재단 소속 뮤지엄들이 12일부터 단계적으로 운영을 재개한다. 코로나19 위기경보 ‘심각’ 단계 돌입에 따라 지난 2월 25일 휴관에 돌입한 지 두 달 반만이다.

경기문화재단(대표이사 강헌)은 소속 문화기관들의 휴관 조치를 끝내고 12일부터 단계적으로 운영을 재개한다고 7일 밝혔다.

경기도미술관, 백남준아트센터, 실학박물관, 전곡선사박물관은 12일부터 홈페이지를 통한 사전 관람예약을 통해 전시를 관람할 수 있다. 경기도어린이박물관은 감역 취약대상인 어린이들을 위한 시설인 만큼 세심한 준비를 거쳐 오는 19일부터 운영한다. 전시실 리뉴얼 등으로 휴관 중인 경기도박물관과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은 별도의 계획에 따라 운영된다. 경기상상캠퍼스와 경기창작센터, 경기문화재단 인계동 사옥 역시 12일부터 대관 등 일부 이용을 재개할 예정이다.

운영 재개에 따른 자체 방역은 더욱 철저히 추진된다.

경기문화재단은 ▲발열, 호흡기 증상이 있거나 최근 14일 이내 해외여행을 한 경우 방문하지 않기 ▲홈페이지에서 전시관람 예약하기 ▲방문 시에는 반드시 마스크 착용하기 ▲입장 시 증상 여부 확인 및 추적을 위한 개인 정보 동의 등 방역 협조 ▲전시 관람, 이동할 때나 줄을 설 때 다른 사람과 2m 이상 거리두기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는 휴지, 옷소매로 입과 코를 가리는 등 관람자를 위한 방문 지침을 마련했다.

■다시 문 연 도내 뮤지엄, 새단장
경기도미술관은 12일부터 <동시대미술의 현장-우리와 당신들>전과 <상설교육전시-그림, 그리다>전을 선보인다. 당분간 전시해설은 비대면으로 운영하며, 기획전은 12일부터 전시 현장에서 스마트폰 앱 ‘보이스아이’(Voice eye)를 통해 다국어 및 음성지원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상설교육전시는 11일부터 미술관 홈페이지에서 영상으로도 제공한다.

백남준아트센터에서는 온라인으로 먼저 공개한 <침묵의 미래: 하나의 언어가 사라진 순간>전을 현장에서 볼 수 있다. 실학박물관은 실학의 탄생과 전개, 과학적 성과를 살펴볼 수 있는 상설전시를, 전곡선사박물관은 한탄강 유역을 중심으로 하는 후기 구석기시대 유적을 소개하는 기획전 <전곡리 윗마을 사람들>과 고대 인류의 여정을 담은 상설전시를 선보인다.

■사전 예약은 필수, 관람 인원 확인해야
경기문화재단은 소속 기관별로 단위 시간당 관람 인원을 제한하고 시간대별로 이용자를 분산할 예정이다. 전시실 내에도 면적당 적정 관람 인원이 유지되도록 안내한다. 이에 따라 뮤지엄 방문 전 사전 예약이 필수다.

경기문화재단 관계자는 “관람을 재개해도 여러 사람이 한 번에 모이는 단체관람과 교육, 행사는 도민의 안전을 위해 당분간 중단하며 개인 관람만 가능하다”며, “안전한 관람을 위해서 반드시 경기문화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되는 관람예약을 사전에 꼭 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