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고위공직자, ‘직무관련 강의료 받지 않기 운동’ 추진
경기도교육청 고위공직자, ‘직무관련 강의료 받지 않기 운동’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도교육청 남부청사 전경

경기도교육청 고위공직자들이 근무시간에 직무관련 강의를 할 경우 ‘강의료 받지 않기 운동’을 추진한다.

도교육청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도 반부패·청렴정책 종합계획’을 수립해 시행한다고 8일 밝혔다.

2020 반부패·청렴정책 종합계획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직무관련 강의료 받지 않기 운동’은 도교육청 본청 과장(4급) 이상으로, 50여명이 대상이다.

도교육청은 고위공직자들이 경기도 내 25개 교육지원청 및 직속기관을 대상으로 한 직무관련 강의 시 강의료를 받지 자율적으로 받지 않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이는 고위공직자의 솔선수범을 통해 청렴도를 향상시키겠다는 복안이다.

이와 함께 도교육청은 내부 공익제보 활성화를 위해 내부 공익제보자의 신고를 대신해주는 ‘안심호루라기 변호사’ 8명을 위촉했다. 공익제보자는 도교육청 홈페이지에 안내된 안심호루라기 변호사 연락처나 이메일로 제보 내용을 보내면, 이후 변호사와 상담하고 신고 절차를 밟을 수 있다. 변호사는 상담 내용을 검토한 뒤 신원 노출 우려하는 공익제보자들을 대신해 도교육청 공익제보센터에 신고해준다.

이재삼 도교육청 감사관은 “청렴한 경기교육은 한 사람, 한 부서, 한 조직의 노력만으로는 이루어질 수 없고 구성원 모두의 동참이 필요하다”며, “모두가 실천하는 청렴정책으로 청렴이 생활이 되는 경기교육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교육청은 반부패·청렴정책을 위해 ▲구성원과 함께하는 청렴생태계 조성 ▲부패방지제도 구축 및 운영 ▲부패취약분야 청렴도 제고 ▲청렴행정·청렴문화 공유 및 확산 등 4대 추진전략과 이를 위한 64개 추진과제를 설정했다.

강현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