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럽發 지역감염에 발목 잡힌 개학…일주일 연기, 20일 고3부터 순차 등교
이태원 클럽發 지역감염에 발목 잡힌 개학…일주일 연기, 20일 고3부터 순차 등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확산으로 고3을 비롯한 유ㆍ초ㆍ중ㆍ고 학생들의 등교 개학이 또다시 연기된 11일 오후용인시내 한 고등학교 3학년 교실에서 교실정돈, 학과시간표 부착 등 학생맞이 준비를 하던 교사가 등교 연기 소식을 들은 후 허탈한 표정을 짓고 있다.김시범기자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확산으로 고3을 비롯한 유ㆍ초ㆍ중ㆍ고 학생들의 등교 개학이 또다시 연기된 11일 오후용인시내 한 고등학교 3학년 교실에서 교실정돈, 학과시간표 부착 등 학생맞이 준비를 하던 교사가 등교 연기 소식을 들은 후 허탈한 표정을 짓고 있다.김시범기자

이태원 클럽發 코로나19 지역 감염이 재확산하면서 유치원 및 초·중·고 등교수업이 결국 1주일씩 추가 연기됐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11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학년별 등교수업 시작일을 일주일씩 뒤로 미룬다고 발표했다.

당초 13일로 예정돼 있던 고3 등교 수업은 20일로 연기됐다. 고2·중3·초1∼2·유치원생 등교는 27일로 연기됐고, 고1·중2·초3∼4학년 6월3일, 중1과 초5∼6학년은 6월8일에 마지막으로 등교한다.

이처럼 지난 4일 교육부가 발표했던 학년별 등교수업 일정이 일주일씩 순연된 것은 최근 ‘용인 66번 확진자’가 황금연휴 기간 이태원 클럽 여러 곳을 방문했던 사실이 확인되면서 상황이 바뀌었다. 이태원 클럽발 확진자가 이날까지 나흘 만에 총 86명이 확인됐다.

이에 유은혜 부총리와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오후 3시에 긴급 영상 회의를 열어 등교 연기를 전격 결정했다.

교육부는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 결과 등을 고려해 등교 추가 연기 여부를 오는 20일께 발표하겠다고 예고했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등교 개학일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시점에서 또다시 1주일 연기가 결정돼 고3 학생과 학부모님들의 아쉬움이 크겠지만 그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학생 건강과 안전”이라며 ’전국연합학력평가 일정은 다음 등교 개학일에 맞춰 연기하겠다”고 밝혔다.

강현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