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역 혁신지구 지정 난항…철도용지 활용 놓고 코레일 내부 이견 탓
인천역 혁신지구 지정 난항…철도용지 활용 놓고 코레일 내부 이견 탓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추진하는 만석고가 우회고가 하부도로 조성 및 인천역 혁신지구 지정이 철도용지 활용 등의 문제로 난항을 겪고 있다.

12일 시에 따르면 경인국철 인천역 일대 12만㎡를 도시재생 혁신지구로 지정받을 수 있도록 지난 2019년 6월부터 ‘인천역 일원 도시재생 혁신지구 지정을 위한 기본구상 용역’을 추진 중이다. 이 과정에서 시는 인천역 인근 철도용지와 국공요지를 코레일 등으로부터 매입해 만석고가 우회고가 철거에 대비, 지상부에 하부도로를 만들고 인천역 복합역사 개발과 연계한 지역 거점을 조성할 방침이다.

그러나 만석고가 우회고가 하부도로 예정 부지는 철도용지로 분류, 매매계약이 불가능하다. 국유재산법 제27조에는 국가가 행정목적을 이유로 가지고 있는 토지는 매매계약이 불가능한데 인천역 일대 철도부지에 있는 철도노선은 현재 운영 중이라 행정목적이 유효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시는 해당 부지를 사들이지 않고 임대를 통해 하부도로를 조성하는 방안을 코레일과 협의 중이다. 시는 2021년 만석고가 우회고가 정비 사업을 추진해 2022년까지 1단계 구간을 철거하고 하부도로를 만든다는 계획이라 코레일과의 이른 합의가 필요하다.

인천역 일대 혁신지구 지정도 코레일 내부의 이견에 장기화하고 있다. 코레일 영업부서는 인천역 일대에 전력업체 등 철도 유지를 위한 업체가 이미 임대계약을 맺고 들어와있어 혁신지구 지정을 통한 사업 추진에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진다.

반면 코레일 개발부서는 시의 제안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철도시설공단은 코레일의 의견을 따르겠다는 입장이다. 특히 시는 코레일·철도시설공단과의 합의 문제로 현재 추진 중인 ‘인천역 일원 도시재생 혁신지구 지정을 위한 기본 구상 용역’을 중단한 상태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만석고가 우회고가 하부도로는 임대 방식을 통해 사업을 추진하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지고 있다”며 “다만 인천역 혁신지구 지정을 두고는 부서간 입장이 엇갈리고 있어 5월 중에 있는 회의에서 시의 의견을 강력히 전달할 방침”이라고 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