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민경욱 의원이 공개한 투표용지, 구리서 유출된 것"
선관위, "민경욱 의원이 공개한 투표용지, 구리서 유출된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2일 ‘4·15 총선 사전투표 조작설’ 등을 주장해 온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인천 연수을)이 조작의 증거라며 공개한 투표용지가 구리시 선관위에서 유출된 것이라고 밝혔다.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민 의원이 내놓은 투표용지는 구리시 선관위에서 보관하던 중 사라진 비례투표용지 6장이다. 선관위는 민 의원이 공개한 투표용지의 일련번호를 추적, 이같이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해당 용지는 민 의원이 주장한 것과는 달리 사전투표가 아닌 본투표용인 것으로 전해졌다.

선관위는 민 의원 측을 상대로 투표용지 입수 경위를 확인 중이다. 선관위는 민 의원 측이 입수 경위를 밝히지 않을 경우 법적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앞서 민 의원은 지난 11일 국회에서 ‘4·15 총선 의혹 진상 규명과 국민주권회복 대회’를 열고 “봉투와 함께 파쇄된 투표용지들이 경기도 모 우체국 앞에서 발견됐다”면서 “보통 사전투표 용지는 미리 인쇄해놓고 쌓아놓는 게 아니라 투표할 사람이 오면 바로 인쇄해서 주는데 이렇게 갈려져서 버려진 건 누군가가 투표한 투표지를 갈았다는 뜻”이라고 주장했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