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비대면 산업 지원 속도전... “규제완화” 목청
민주당, 비대면 산업 지원 속도전... “규제완화” 목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면 이후 핵심 산업으로 꼽히는 언택트(비대면) 산업의 육성을 위해 규제 완화를 통한 제도적 지원이 시급하다고 진단했다.

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과 김태년 원내대표(성남 수정), 김진표 비상경제대책본부장(수원무) 등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포스트 코로나 시대 언택트 산업 전략 지원 토론회’에 참석해 언택트 산업 발전을 위해서는 입법적 뒷받침이 필요하다며 이 같이 강조했다.

이낙연 위원장은 “스마트폰, 스마트팩토리, 화상회의, 재택근무, 온라인수업 등이 모두 비대면 산업”이라며 “코로나19가 비대면 산업의 속도를 훨씬 빠르게 하고 범위를 넓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책·재정·행정적 지원과 규제완화가 모두 필요할 것이고 그를 위한 정부와 국회의 노력이 수반돼야 할 것”이라고 제시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정부와 당에서는 한국판 뉴딜을 과감하게 추진하겠다는 말씀을 드렸고, 그 중 하나가 언택트 산업”이라며 “새로운 산업이 만들어지면 그에 걸맞은 제도개선과 규제혁신이 따라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혁신산업은 그로 인해 생기는 이익을 어떻게 얼마나 어떤 형태로 나눌지 고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진표 본부장도 “외국의 금융자본이 투자처를 못 찾고 있는 만큼 그 금융자본이 한국의 좋은 비대면 산업, 기업들에게 투자를 하도록 유치하는 게 관건”이라며 “국회가 책임지고 풀어야 할 규제를 완화하고 풀어내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소명”이라고 힘줘 말했다. 김진표 본부장은 그러면서 “규제 혁파 입법을 오는 8월까지 완결한다면 확실히 우리가 G20(주요 20개국)보다 앞서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민주당 이원욱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제도개선TF단장(화성을), 김병욱 비대면경제TF단장(성남 분당을) 주최로 열린 이날 토론회에는 이낙연 위원장과 김태년 원내대표, 김진표 본부장 외에도 김영진 원내 총괄수석부대표(수원병), 백혜련 의원(수원을), 고영인 당선인(안산 단원갑) 등이 참석했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