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군, 접경지역 빈집활용 정주여건 개선사업 최종 선정
연천군, 접경지역 빈집활용 정주여건 개선사업 최종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천군 백의1리 마을이 경기도 균형발전담당관실에서 공모한 ‘접경지역 빈집활용 정주여건 개선사업’에 최종적으로 선정돼 정주여건과 마을환경 개선, 지역 소득 및 일자리 창출 등이 개선될 전망이다.

15일 연천군 투자유치과에 따르면 경기도 균형발전담당관실에서 공모한 2020년 접경지역 빈집활용 정주여건 개선사업에 연천군 청산면 백의1리 마을이 최종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이에 연천군은 올해부터 도비 15억원 등 총 3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노후된 백의1리 마을에 마을안길 정비 및 쌈지 휴식터 조성 등을 실시해 주민 정주여건과 마을환경 개선, 지역 소득 및 일자리 창출 등에 힘쓸 예정이다.

윤동선 연천군 투자유치과 과장은 “연천군에서 상대적으로 낙후돼 주민 편의시설과 소득시설이 부족했던 백의1리 마을이 본 사업을 통해 행복하고 기쁨이 넘치는 마을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천=정대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