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속 인천교통공사 필기시험 3천681명(79.1%) 응시…10개분야 225명 선발, 20.7대 1의 경쟁률
코로나19 속 인천교통공사 필기시험 3천681명(79.1%) 응시…10개분야 225명 선발, 20.7대 1의 경쟁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교통공사의 신입사원 공채 필기시험이 코로나19 사태에도 80%에 가까운 높은 응시율을 나타냈다.

교통공사는 지난 16일 도화기계공업고등학교 등 14곳에서 2020년 신입사원 공채 1차 필기시험을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교통공사는 1차 필기시험에 모두 3천681명이 응시해 79.1%의 높은 응시율을 보인 것으로 집계했다. 교통공사측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침체와 고용시장 축소의 영향을 받아 높은 응시율이 나온 것으로 분석했다.

모두 10개 분야 225명을 선발하는 이번 신입사원 공채에는 4천682명이 지원해 20.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교통공사는 이번 필기시험에선 수험생들의 발열 상태를 점검하고 생활 방역 간격을 유지토록 하는 등 정부의 공공기관 채용시험관리지침을 철저히 준수했다고 설명했다. 또 권역별로 구급대와 응급구조사를 배치해 만일의 사태를 준비했다.

특히 최근 감염병 위험지역 방문자의 경우는 사전신고토록 안내하고 응시자 및 시험관리인력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한편, 유증상자를 위한 별도의 시험실과 관리대기실도 운영했다.

정희윤 교통공사 사장은 “이번 시험은 대중교통을 운영하는 공사의 어려운 인력 상황과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불가피하게 이뤄졌다”며 “어려운 여건에서 협조에 응해준 학교 관계자들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이민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