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국회의원 비판해 명예훼손 혐의로 피소된 성남시의회 야당 의원들, 무혐의 처분
지역 국회의원 비판해 명예훼손 혐의로 피소된 성남시의회 야당 의원들, 무혐의 처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왼쪽부터) 미래통합당 김정희·박은미 성남시의원과 민생당 한선미 시의원, 미래통합당 박영애 시의원이 지난해 12월17일 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는 모습.

지난해 12월 전 성남시의원 A씨의 내연녀 협박ㆍ폭행 사건과 관련, 그를 공천 추천한 지역 국회의원 B씨를 비판(경기일보 1019년 12월18일자 12면)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으로 피소된 시의회 야당 여성 의원들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17일 해당 여성 시의원들에 따르면 수원지검 성남지청은 지난 11일 미래통합당 박은미 시의원 등 4명 시의원에게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는 증거불충분에 따른 ‘혐의없음’, 명예훼손 혐의에 대해선 소취하에 따른 ‘공소권 없음’ 등의 처분결과를 통지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A씨는 지난해 12월 데이트 폭력으로 헤어지자고 요구한 내연녀를 폭행하고 남편에게 불륜 사실을 알리겠다고 협박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의원직에서 물러났다.

이와 관련 당시 미래통합당 박은미ㆍ박영애ㆍ김정희 시의원과 당시 바른미래당 한선미 시의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 국회의원 B씨가 지난 2018년 공천 심사과정에서 A 전 시의원이 스토킹 혐의로 조사를 받았던 사실을 알고도 그를 추천한 것인지 묻고 싶다”고 주장했었다.

이에 해당 국회의원 측은 “근거 없는 주장을 하고 있다”며 지난해 12월 말 박은미 시의원 등 4명을 명예훼손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소한 바 있다.

성남=이정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