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측 "사회적 거리두기 반성…코로나19 음성"
방탄소년단 정국 측 "사회적 거리두기 반성…코로나19 음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탄소년단 정국.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정국.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멤버 정국의 서울 이태원 방문 사실을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빅히트 측은 18일 "정국이 이태원에 방문했다는 것은 사실이지만 문제가 된 장소에는 가지 않았다"며 "정부 지침에 따라 자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등의 조치를 취했기 때문에 당사는 아티스트의 개인적인 일상을 대외적으로 공개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그러나 이 판단은 아티스트의 소속사로서 사회적 거리두기의 엄중함을 명확하게 인식하지 못하고 아티스트의 사생활 보호를 더 앞세웠다는 점에서 변명의 여지가 없다.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국은 지난 4월 25일 저녁 지인들과 함께 이태원 소재 음식점 및 주점(Bar)을 방문했다. 자발적으로 선별 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고 음성으로 판정받았다"며 "현재 아티스트 본인도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전 사회적 노력에 충실히 동참하지 않은 점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 빅히트는 생활 속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관련 지침 및 예방 수칙을 최선을 다해 따르고 있다"며 "다시는 이 같은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철저히 준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디스패치는 "지난 4월 25일 저녁부터 26일 새벽까지 '97모임' 아이돌 4명이 이태원에 모였다"라며 이들의 정체가 방탄소년단 정국, 아스트로 차은우, NCT 재현, 세븐틴 민규라는 사실을 공개해 논란이 일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