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경기남부지부, 혁신성장 업종 영위 기업 사업장 매입 자금 집중 지원… 중소기업 자금 부담 해소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경기남부지부, 혁신성장 업종 영위 기업 사업장 매입 자금 집중 지원… 중소기업 자금 부담 해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경기남부지부(지부장 임동환)는 혁신성장 업종을 영위하는 업력 7년 미만 창업기업의 사업장(화성, 평택, 오산 지역 소재) 매입 자금을 저금리로 지원한다고 18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토지 및 공장(아파트형 공장 포함) 매입(건축 포함), 경ㆍ공매 낙찰 등의 사업장 매입에 소요되는 자금이다. 신청, 평가, 승인, 대출약정 체결, 출납 및 사후관리 등 정책자금 대출의 전 과정을 중진공이 직접 지원하는 직접 대출 방식으로 진행된다.

해당 자금은 대출기간이 10년으로 대출이후 4년간은 상환 의무에서 자유로울 수 있으며, 원금 상환도 6년 균등 분할 조건으로 상환금액 부담도 최소화했다. 또 금리도 최저 1%대로 시장금리에 비해 현저히 낮고, 조기 상환수수료도 없다.

임동환 지부장은“화성과 평택, 오산은 자동차ㆍ반도체ㆍ제약 등 첨단 산업의 메카다”라며 “해당 업종을 영위하는 업력 7년 미만의 기업에 대해서는 사업장 매입 등에 대한 융자지원 뿐만이 아니라 수출, 기술지원 등 다각적인 정책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임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