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항공사, 직원 300명·차입금 5천억원 이상 때 정부 지원
위기의 항공사, 직원 300명·차입금 5천억원 이상 때 정부 지원
  • 송길호 기자 sgh@kyeonggi.com
  • 입력   2020. 05. 20   오후 6 : 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기간산업안정기금을 총차입금이 5천억 원 이상이고, 근로자 수가 300명 이상인 항공·해운 업종 대기업에 투입하기로 했다.

1조 원 범위에서 기간산업 기업 협력업체 지원 프로그램도 가동한다.

지원을 받는 기업은 고용을 90% 이상 유지해야 하고, 배당이나 자사주 매입, 임원 보수 등 측면에서 제한을 받게 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금융위원회 등 관계부처와 함께 제4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 등을 담은 기간산업안정기금 세부운용 방안을 발표했다.

기간산업안정기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입은 항공·해운 등 기간산업 기업에 긴급 유동성을 투입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4월 기간산업기금 도입방안을 낸 데 이어 이날 세부 운영방안을 밝힌 것이다.

정부는 기간산업기금 지원 대상을 항공, 해운 등 대상 업종에서 총차입금 5천억 원·근로자 수 300인 이상 기업 가운데 코로나19 피해 기업으로 규정했다. 수치로 보면 중견기업 이상부터 지원이 가능하나 기간산업기금은 대기업 지원에방점이 찍혀 있다.

중소·중견기업은 정부가 앞서 내놓은 회사채·기업어음(CP) 및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CBO) 등 지원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으므로 기간산업기금은 대기업을 위한 마지막 보루로 남겨두는 것이다.

다만 핵심기술을 보호하고 산업생태계를 유지해야 하는 등 사유가 있을 경우 이런 기준에 구애받지 않고 지원하기로 했다. 예외 대상은 기재부와 금융위원회가 결정한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