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장관 “윤미향 ‘위안부 쉼터’ 의혹 국민께 사과”
여가부 장관 “윤미향 ‘위안부 쉼터’ 의혹 국민께 사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안부 쉼터’ 관련 각종 의혹을 낳고 있는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과 관련,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국민에게 사과했다.

20일 이 장관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해 “언론에서 제기된 문제들을 인지하지 못했다”며 “국민께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또 윤 당선인이 이사장으로 있던 정의기억연대(정의연) 등에 정부 보조금을 지원한 것에 대해 1차 주무부서로서 사업 결과를 다시 살펴보겠다고 전했다.

한편 윤 당선인과 정의연에 대한 각종 고발사건은 서울서부지검이 전담해 수사하게 됐다. 서울중앙지검은 윤 당선인과 정의연을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고발 사건 3건을 지난 14일과 19일 두 차례에 걸쳐 서울서부지검에 이송했다.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는 이날 서울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에 대해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부지검 관계자는 “구체적인 혐의 등은 밝힐 수 없다”고 전했다.

앞서 여러 시민단체들은 정의연의 후원금 횡령 의혹, 안성 쉼터 매입 및 매각 의혹과 관련해 윤미향 전 정의연 이사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박석원ㆍ이연우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