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기 의원들, 윤미향 사건 놓고 이견 분출
민주당 경기 의원들, 윤미향 사건 놓고 이견 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의 회계 불투명 의혹 등을 놓고 여당 경기 의원들 사이에서 이견이 충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민주당에 따르면, 당은 정의연이 외부 기관을 통해 진행 중인 회계감사 결과 등을 지켜본 뒤 종합적으로 판단하겠단 ‘유보적’ 입장을 취하며 자체조사를 실시하지 않고 있다. 그동안 윤미향 당선인이 받아온 불투명한 기부금 사용 및 회계 처리 의혹 등에 대한 객관적 사실 입증이 우선이라는 이유에서다.

일부 경기 의원들도 사실 관계가 규명되지 않는 한, 당 차원의 조치는 이르다는 입장을 견지했다.

박광온 최고위원(수원정)은 본보와의 통화에서 “윤 당선인 본인이 정치적 선택을 할 수 있지만, 당이 조치를 취하는 것은 행정안전부 등의 기관 감사 자료 등 사실 관계를 파악한 뒤여야 한다. 순리대로 하자는 것”이라며 “법과 절차에 따라 해야지. 기분 내키는 대로 (한 사람의 거취를 결정하거나)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설훈 최고위원(부천을)도 “일부 보도 내용을 보면 ‘윤미향 죽이기’ 수준”이라며 “하지만 의원실 보좌진과 함께 자체조사를 한 결과 대부분 사실이 아니었다. 22일 열리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설명하겠다”고 엄호했다.

그러나 당내에서는 당의 진전된 대응이나 윤 당선인 본인의 결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비등하고 있다.

이석현 의원(안양 동안갑)은 전날 페이스북에 “윤미향 당선인에 대해 당 지도부의 신속한 진상 파악과 그에 따른 적절한 조치가 필요하다. 진영 논리에 갇혀 묵언 수행을 하다 보면 호미로 막을 일을 가래로 막게 된다”고 일갈했다.

이원욱 의원(화성을)은 “지지자들이 (윤미향 사건 관련) 걱정을 많이 한다. 21대 국회 임기가 시작되기 전에 당이 빨리 팩트체크를 하고 조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고, 박정 의원(파주을) 역시 “당에 부담이 있는 만큼, 윤 당선인 본인이 빨리 기자회견을 하고 잘못된 것을 밝히는 게 맞다. 회계 의혹도 본인이 풀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야당은 후보검증 책임이 있는 여당의 실책을 부각하며 공세를 이어갔다.

통합당은 윤 당선인을 둘러싼 의혹을 파헤칠 태스크포스(TF)를 꾸리고, 국정조사까지 추진할 예정이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이날 당선인 워크숍에서 “진상을 규명하고, 수사·사퇴를 촉구하고, 국정조사 추진도 논의하겠다. 특히 시민단체가 회계를 부정적으로 하지 못하게 하는 제도도 TF에서 만들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고양갑)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에서 “민주당은 신속히 진상을 파악해 국민들께 밝히고 진실에 상응한 책임 있는 조치를 내놓기를 바란다”면서 “회계 의혹은 검찰에 맡기더라도 윤 당선인 재산 형성 과정 의혹에 대해선 민주당이 책임 있게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