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혈병 환자에 ‘골수’ 기증한 경기도소방 김종호 소방장
백혈병 환자에 ‘골수’ 기증한 경기도소방 김종호 소방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소속 구급대원이 백혈병 환자에게 ‘조혈모세포(골수)’를 기증해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감동을 선사한 주인공은 경기도소방 특수대응단 소속 김종호 소방장(33ㆍ사진).

2010년 소방공무원으로 임용된 김 소방장은 평소 정기적으로 헌혈을 하면서 자신과 유전자 조직이 일치하는 환자가 나타나면 조혈모세포를 기증하겠다는 뜻을 밝혀왔다.

마침내 지난달 조혈모세포은행으로부터 조혈모세포를 기증할 수 있겠느냐는 연락을 받은 김 소방장은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병원으로 향해 기증 의사를 밝혔다.

백혈병 환자와 유전자가 일치하는 경우는 부모와 5%, 형제간에도 25%에 불과하며, 타인과는 2만분의 1 확률로 아주 희박하다.

김종호 소방장은 “그동안 구조ㆍ구급대원으로서 소중한 생명을 살리기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며 “조혈모세포 기증은 생명을 살리는 방법으로 소방관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고 본다. 기증받은 환자가 건강하고 행복하게 사셨으면 한다”고 희망을 전했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