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 조작 주장 민경욱, 의정부지검 출석…"제보자 밝히면 내가 처벌돼"
4·15 총선 조작 주장 민경욱, 의정부지검 출석…"제보자 밝히면 내가 처벌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ㆍ15 총선 개표 조작을 주장한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21일 의정부지검에 출석했다.

민경욱 의원은 이날 SNS에 자신이 구속될 수도 있다고 언급한 부분에 대해 “(투표용지 유출과 관련해) 공범 또는 교사범 이런 식으로 부를 수도 있다는 변호인들의 얘기를 들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공익 제보자는 위험을 무릅쓰고 얘기하는 사람인데, 이런 사람들 때문에 사회가 발전하므로 신분이 보장돼야 한다”며 “공익 제보자를 보호하도록 법률로 정하고 있고 신분을 밝히면 처벌받는다”고 덧붙였다.

이에 민 의원은 검찰 조사에서도 투표용지를 제보한 인물에 대해 밝히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민 의원은 투표용지를 제시하면서 개표 조작을 주장했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해당 투표용지가 구리시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유출된 것이라며 대검에 수사 의뢰했다. 대검은 지난 13일 사건을 의정부지검에 배당했다.

검찰 관계자는 “형사사건 공개심의위원회에서 공개 여부를 결정해야 할 사안이어서 압수수색 여부를 포함한 수사 내용을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하지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