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효성 도시개발사업 개발계획 및 실시계획 인가 방침…15년만에 ‘본궤도’
인천시, 효성 도시개발사업 개발계획 및 실시계획 인가 방침…15년만에 ‘본궤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효성구역 도시개발사업이 15년 만에 다시 활기를 띠기 시작했다. 인천시가 효성 도시개발사업에 대한 개발계획 및 실시계획 인가를 내주기로 방침을 정했기 때문이다.

21일 시에 따르면 ㈜JK도시개발이 계양구 효성동 100 일대 43만4천989㎡에 추진하는 효성 도시개발사업에 대해 개발계획(변경) 및 실시계획 인가를 내주기로 했다. 관련 고시는 오는 25일 이뤄질 예정이다.

시는 효성 도시개발사업의 개발계획이 도시개발법 등 관련 규정에 적합하고, 수용 필요성 등 공익성을 심의하는 중앙토지수용위원회의 협의 역시 모두 끝났기 때문에 이 같은 방침을 정했다. 앞서 중토위는 지난 3월 12일 이주대책 및 보상계획 적기 추진, 보상협의체 구성·운영, 이해관계자와의 정례회의 등을 조건으로 효성 도시개발사업의 사업인정을 했다. 사업인정은 공익사업을 위해 필요한 토지 등을 수용 또는 사용할 사업으로 결정하는 절차다.

지난 2006년부터 효성도시개발㈜의 주도로 추진했던 효성 도시개발사업은 부산저축은행 비리사태와 관련한 4천700억원의 불법 대출 사건 등이 불거지며 파행을 겪어야 했다. 결국, 부산저축은행은 부실 PF채권 등으로 파산했고, 주 채권자인 예금보험공사는 담보부지를 매각해 채권을 회수하려 했다.

이후 15차례에 걸친 유찰 끝에 2018년 JK도시개발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지정받으면서 효성 도시개발사업은 다시 급물살을 탔다. 현재 JK도시개발은 토지 잔금을 예금보험공사에 내는 등 토지소유권 이전 절차를 모두 마무리한 상태에서 개발계획 및 실시계획 인가를 기다리고 있다.

JK도시개발은 앞으로 시의 개발계획 및 실시계획 인가와 함께 6월 중 보상협의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어 4천500억원의 PF 대출과 분양 수익을 통한 5천571억800만원의 사업비를 마련해 3천998가구의 공동주택·단독주택과 도로, 주차장, 광장, 공원 등을 건립한다.

다만, 관계기관 및 부서와의 협의 의견에 대해서는 사업 기간 안에 조치해야 하고, 추후반영 사항 역시 구체적인 반영 시기를 착공 전까지 제시해야 한다. 추후반영 사항에는 지적확정 측량 추진, 노외주차장 설치, 공원이용 장애인을 위한 휠체어 보관 공간 반영 등이 있다.

시 관계자는 “관련 규정에 따라 관계기관 및 부서간 협의 의견 등을 토대로 검토한 끝에 효성 도시개발사업을 정상적으로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는 판단이 나와 개발계획 및 실시계획 인가를 내주기로 했다”고 했다.

김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