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자가격리 위반, 오는 26일 첫 선고…검찰, 징역 1년 구형
'코로나19' 자가격리 위반, 오는 26일 첫 선고…검찰, 징역 1년 구형
  • 하지은 기자 zee@kyeonggi.com
  • 입력   2020. 05. 24   오후 4 : 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관련 자가격리 위반자에 대한 국내 첫 선고 재판이 오는 26일 의정부지법에서 진행된다.

24일 법원과 검찰에 따르면 오는 26일 의정부지법에서 의정부 거주 A씨(27)에 대한 자가격리 위반 관련 선고 재판이 열릴 예정이다.

A씨는 지난달 초 자가격리 대상으로 분류됐다. 당시 그가 퇴원한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A씨는 격리 해제를 이틀 앞둔 지난달 14일 집을 무단이탈해 잠적했다가, 같은 달 16일 오전 잠시 켠 휴대전화의 신호가 경찰에 포착돼 검거됐다. 집을 나온 A씨는 공원에서 노숙하고 사우나와 편의점 등을 돌아다닌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과 의정부시는 A씨를 양주시 임시 보호시설에 격리한 뒤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진행했다. 그러나 A씨는 같은 날 또다시 무단이탈, 1시간 만에 인근 야산에서 붙잡혔다.

이에 A씨는 구속돼 지난달 27일 감염병 관리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지난 12일 의정부지법에서 열린 첫 재판에서 검찰은 A씨에 징역 1년을 구형했다.

하지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