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가 있는 아침] 신록을 보며
[詩가 있는 아침] 신록을 보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날이 갈수록 무성해지는 초록 잎들
손 흔들어 봄을 보내는 인사가 바쁘다.

광교산 약수터 가는 길
코로나19 바이러스로 무거운 마음
시원한 초록 바람에 날리고
푸른 잎 사이로 반짝이는 햇살에
젖은 마음 말린다.

추운 겨울 견디고
싹이 트고
꽃이 피고
꽃 진자리 녹음 우거져

오고가는 세월에
나무는 늘 그 자리에서
한결같이 순응하며 의연한데

세월 앞에 한없이 나약해지는 마음
신록의 풍성한 품에 안겨
초록 물 가득 채운 마음 다독이면
하루의 발걸음이 가벼워진다.

심평자
<한국시학>으로 등단. <시인마을> 동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