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강화 동문안마을 사람들 이야기’ 소규모 재생사업 선정
국토교통부, 강화 동문안마을 사람들 이야기’ 소규모 재생사업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가 소규모 재생사업의 일환으로 강화군 ‘동문안마을 사람들 이야기’를 선정했다.

25일 강화군에 따르면 국토교통부가 도시재생 뉴딜 사업의 발전 등을 위해 지난 3월부터 5월14일까지 시행한 소규모 재생사업에 강화 ‘동문안마을 사람들 이야기’를 선정했다.

사업비의 50%가 국비로 지원되는 소규모 재생사업은 10인 이상 지역 주민이 공동체를 형성해 지역에 필요한 사업을 제안하고 주민이 자발적으로 계획을 수립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동문안마을 사람들 이야기’는 ‘삶’과 ‘삶의 공간’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 주민의 삶을 이해하고 ‘이야기가 있는 마을, 사람 냄새 나는 마을, 활기가 넘치는 마을’의 이야기를 주민들이 직접 쓰고 그림을 그려 책으로 출판하는 프로젝트다.

총 사업비는 3억8천200만원으로 동문안 주민들과 함께 그림책 출판경험을 가진 동네 책방과 관내에 거주하는 그림책 작가 등이 관청1·3리 경로당 공간에 마을책방을 조성해 운영하고 관청3리 경로당 부지에는 마을정원을 만들어 사색과 쉼 공간으로 활용하게 된다.

또한, 출간에 맞춰 출판기념회와 주민들이 직접 제작한 마을 영상 상영회 등의 마을행사를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강화군은 사업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강화읍 현장지원센터에서 주민공동체 활동을 지원하고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책이 실제 출판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작은 성공의 경험을 만들어 낼 방침이다.

유천호 군수는 “이번 사업은 향후 뉴딜사업으로의 발전 기반이 되는 만큼 아낌없는 행정지원을 통해 주민이 주인이 되는 소규모 재생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