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윤미향 남편 검찰 고발…“아내 명의 계좌, 모금 계좌인 척 홍보”
시민단체, 윤미향 남편 검찰 고발…“아내 명의 계좌, 모금 계좌인 척 홍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기억연대 전 대표인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의 남편이 아내 명의의 후원 계좌를 홍보한 혐의 등으로 시민단체로부터 고발당했다.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은 25일 윤 당선인의 남편인 A씨를 두고 “사문서위조 및 행사, 업무방해, 기부금품법위반, 업무상횡령 등 혐의로 서울서부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수원시민신문 대표인 A씨가 2015년 9월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의 유럽 캠페인 소식을 다룬 기사를 쓰면서 윤 당선인 개인 명의 계좌를 모금 계좌로 기재해 공범 관계였다고 주장했다.

또 A씨가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기자 명의로 기사를 작성한 뒤 지면과 인터넷에 게시해 사문서를 위조하고, 기사 제휴를 맺은 포털사이트의 업무를 방해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정의연 감사를 맡고 있는 회계사 B씨도 업무상횡령, 사기,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고발당했다.

앞서 사준모는 지난 14일부터 이날까지 총 4차례에 걸쳐 윤 당선인과 정의연ㆍ정대협 관계자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박석원ㆍ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