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모든 수도권 공공분양 아파트 3~5년 의무 거주…“투기 수요 차단”
앞으로 모든 수도권 공공분양 아파트 3~5년 의무 거주…“투기 수요 차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 수도권 공공택지의 신혼희망타운 등 모든 공공분양 아파트에 3~5년 거주 의무가 부여된다.

2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개정된 ‘공공주택 특별법’이 27일 시행된다.

현재까지는 수도권 주택지구 중 개발제한구역을 50%이상 해제해 조성한 택지, 전체 면적이 30만㎡ 이상인 대형 택지 내의 공공분양 주택에 거주 의무가 부여됐다. 그러나 ‘공공주택 특별법’ 개정에 따라 수도권 모든 공공택지로 거주 의무가 확대된다.

이에 향후 수도권에서 공급되는 모든 공공분양 주택에는 분양가격에 따라 최대 5년의 거주의무가 적용된다. 3기 신도시는 대형 공공택지여서 이미 거주 의무 대상으로 분류돼 있다. 거주 의무 기간은 분양가가 인근 지역 주택 매매가격의 80% 미만이면 5년, 80% 이상ㆍ100% 미만이면 3년이다.

공공분양 주택 수분양자가 거주 의무 기간을 채우지 못하거나 해외 이주 등 불가피한 사유로 주택을 전매하는 경우에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주택 사업자에게 환매해야 한다. 환매 금액은 입주금과 입주금에 대한 1년 만기 정기예금의 평균 이자밖에 안 돼 시세차익을 노린 투기수요는 원천 차단된다.

공공주택 사업자가 환매한 주택을 재공급할 때는 공공분양의 입주요건을 갖춘 사람에게 공급해야 하고, 주택을 재공급 받은 이는 기존 거주 의무 기간의 잔여기간 동안 거주해야 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법령 개정으로 공공분양 청약을 준비 중인 실수요자의 내 집 마련 기회가 더욱 확대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실수요자 중심의 주택공급을 더욱 공고히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국토부는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주택에 대해 2~3년 거주 의무를 부여하는 방안도 계속 추진하기로 했다. 이 내용을 담은 주택법 개정안이 국회에 발의됐으나 20대 국회 회기 내에 처리되지 못했다. 국토부는 국회 협의 등을 거쳐 올해 중 법이 다시 발의돼 통과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할 계획이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이름 2020-06-21 18:54:40
투기나 투자로 집을 구하는 게 아니라, 진짜로 살기 위해서 집을 구하는 사람들을 위해, 실수요자들을 위해 이런 정책을 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덕분에 사람들의 주거 걱정이 한시름 덜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