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은 몰라도 이들은 알아야 한다? '클래식의 붐' 꿈꾸는 <유엔젤보이스>
클래식은 몰라도 이들은 알아야 한다? '클래식의 붐' 꿈꾸는 <유엔젤보이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모가 웬만한 아이돌보다 낫다고 하니 “그러기엔 나이가…”하며 해맑은 미소로 겸손을 내비쳤다. 멤버 자격의 첫 번째 조건이 외모 아니냐고 묻자 “보여드리겠다”라며 대뜸 전원 열을 가다듬는다. 이윽고 맑은 피아노 선율이 흐르더니 5명의 아름다운 중창이 울려 퍼졌다. 중후하면서도 마음을 사로잡는 감성, 편안한 화음. 뛰어난 외모가 실력을 돋보여 줄 거란 판단은 착오였다. 사실 수백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입단한 ‘유엔젤보이스(U Angel Voice)’의 멤버란 그 사실만으로도 실력은 기본 바탕이었다.

지난 14일 성남시 분당구의 연습실에서 클래식계의 아이돌로 불리는 ‘유엔젤보이스(U Angel Voice)’를 만났다.

유엔젤보이스는 클래식 보컬그룹이다. K-Classic분야의 새 지평을 열며 클래식을 중심으로 팝핀, 국악, 재즈, 팝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과 함께 활발한 무대에 서며 대중에게 이름을 알렸다. 국내는 물론, 유럽, 미국, 일본 등의 순회공연으로 한국 클래식을 알리는데도 앞장서고 있다.

최근엔 대중을 사로잡는 클래식 스타를 배출한 그룹으로도 알려졌다. OB 단원 8명이 JTBC 예능 서바이벌 프로그램 ‘팬텀싱어3’에 출전해 남다른 가창력과 탁월한 무대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심사위원과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현재 총 4명이 예선을 통과하며 활약 중이다. 유엔젤보이스 OB멤버 리더 손태진이 이미 팬텀싱어1의 최종 우승팀 ‘포르테 디 콰트로’로 나섰다. 지난 2009년 1월 1기 유엔젤보이스가 탄생한 이후 현재까지 50여 명이 유엔젤보이스로 활동하고 나갔다.

현재 멤버는 테너 이종훈ㆍ정동인ㆍ오민구, 바리톤 손예빈ㆍ김정규와 피아니스트 백동현이다. 어린왕자, 스윗가이, 불꽃테너, 위험한 교회오빠, 입술천재, 건반위의 꽃사슴 등 팬들이 붙여준 애칭만 봐도 멤버들의 특색과 팬심이 고스란히 묻어난다.

유엔젤보이스는 코로나19 이전 못지않게 바쁘다. 대중과 직접 만나진 못하더라도 음악을 통해 위로와 용기를 전해주고자 다방면으로 조용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 녹음실 작업 중
▲ 녹음실 작업 중

지난달부터 녹음 작업을 시작해 팬들에게 음원으로 선보이며 올해 말에는 CD 형태의 음반을 낼 예정이다. 한국적 느낌이 들어간 <난감하네>, 대중가요 <단 한 번만>을 비롯해 중창팀 국내 최초로 작곡가 실베스터 르베이와 라이센스 계약을 맺어 <엘리자벳>, <모차르트>, <레베카> 등 총 10곡 등을 담는다. <사람은 가도 사랑은 남아>, <어떤 꿈>은 코로나19에 대한 위로의 메시지를 담은 곡들이다. 이 곡들은 중국어로도 녹음해 코로나19가 진정되면 중국 공연 등에서도 선보일 예정이다. 또 달라진 공연 형태를 반영해 다음 달 중순께 성남아트센터에서 무관중 생방송 콘서트를 연다.

리더 손예빈씨는 “무관중 공연을 어떻게 준비해야 영상으로 보는 관객이 더 가까이 느낄 수 있을지 전달방법에 대해 고민 중”이라며 “클래식을 대중에게 쉽고 흥미롭게 감각적으로 전달할 수 있을지 함께 논의하며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엔젤보이스의 막내 이종훈씨는 “올해 코로나로 예술인 모두가 힘들지만, 위기를 모두가 잘 극복해 많은 팬을 하루빨리 무대에서 직접 만나고 싶다”고 전했다.

한국 클래식계를 이끌어 갈 이들의 꿈은 한 가지다. 대중과 클래식을 잇는 징검다리 역할을 하는 것이다.

“저희의 음악이 많은 분께 위로와 힘이 되길 바랍니다. 또 클래식을 처음 듣는 분들께 유엔젤보이스의 노래가 클래식의 매력에 흠뻑 빠지는 징검다리가 되고 싶어요. 그러면 머지않아 클래식도 지금의 트로트처럼 붐이 일어나고 새로운 길이 열리지 않을까요?”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