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후에도 계속되는 윤미향의 침묵…민주당 워크숍 불참할 듯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후에도 계속되는 윤미향의 침묵…민주당 워크숍 불참할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2차 기자회견에 나서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을 겨냥해 날선 비판을 쏟아냈지만 논란의 당사자 윤 당선인은 침묵을 이어가고 있다.

시민단체들의 연이은 고발로 검찰 수사까지 본격화한 가운데 윤 당선인이 의원직을 유지하며 여론과 동향을 지켜볼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윤 당선인을 공개 지지했던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26일 페이스북 글에서 “윤 당선인에게 제기되는 의혹은 소명해야 하고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그 결과를 지켜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당내에서는 그가 21대 국회가 개원하는 오는 30일 이전 어떤 형식으로든 입장을 밝힐 것이라는 말이 나온다.

그러나 윤 당선인은 지난 18일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사퇴를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힌 후 입을 열지 않고 있다. 그 사이 당과 국회의 공식 행사에도 불참하며 언론 접촉을 피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27일 열리는 민주당 당선인 워크숍에도 불참할 가능성이 높다.

게다가 압수수색을 통해 정의연 회계자료를 확보한 검찰로 공이 넘어간 상황이어서 검찰 수사를 이유로 윤 당선인이 입장 표명을 늦출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한편 이용수 할머니는 지난 7일과 25일 두 차례의 기자회견을 열고 윤 당선인이 이사장으로 지낸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회계 투명성 문제 등을 폭로했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