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천 물류센터 발 코로나19 확진자 25명까지 늘어
인천, 부천 물류센터 발 코로나19 확진자 25명까지 늘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는 부천 물류센터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25명이라고 27일 밝혔다.

부천시와 가까운 인천 부평구가 12명으로 가장 많고 계양구 10명, 연수구 1명이 뒤를 이었다.

인천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서울시 강서구 거주자 1명과 경기도 부천시 거주자 1명도 인천시 통계에 포함됐다.

특히 물류센터 발 확진자 증가세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어 앞으로의 추가 확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확진일 기준으로는 25일 1명의 물류센터 발 확진자가 발생했지만 26일 10명에 이어 27일에는 14명까지 늘어났다.

방역당국은 물류센터 최초 확진자 확인에 나서고 있다. 방역당국은 일단 지난 23일 쿠팡 부천 물류센터 근무자 중 첫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 142번 확진자 A(43)씨와 그의 아들(17)은 쿠팡 관련 확진자에 포함하지 않았다. A씨는 지난 9일 라온파티 뷔페식당을 방문한 후 12일 물류센터에서 일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A씨를 최초 전파자로 보기에는 물류센터 내에 코로나19 확산이 너무 광범위적으로 이뤄져 심층 역학조사가 필요하다는 것이 방역당국의 입장이다.

물류센터 근무자 중 인천지역 거주자는 1천459명이다. 이 중 시는 1천267명에 대해 검체를 채취했으며 이 중 941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300명에 대해서는 검사가 진행 중이며 앞으로 200명을 추가로 검사할 방침이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