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중·고 지각등교… 학부모 “마스크 벗지마” 신신당부
유·초·중·고 지각등교… 학부모 “마스크 벗지마” 신신당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생 처음 학교 온 초등 1학년생들 설렘 가득… 엄마는 좌불안석
쿠팡 관련 확진자 돌봄교실 지원 드러나 만석초 학생 전원 귀가

“선생님 말씀 잘 듣고, 친구 손잡지 말고. 마스크 꼭 써야 하는 거 알지?”

27일 오전 8시 40분께 초등학교 1학년 학생이 등교를 시작한 인천 연수구 송원초등학교 앞.

정문 앞이 오랜만에 소란스럽다.

교문에는 1학년 1~6반까지 알리는 팻말이 서 있고, 교사들은 학생 체온을 일일이 확인하고 이름표를 목에 걸어주느라 정신이 없다.

코로나19 탓에 입학식도 하지 못하다가 처음 학교에 온 아이들은 한껏 들뜬 표정으로 두리번대고, 일부는 낯선 상황에 울음을 터뜨리며 엄마를 찾는다.

부모들은 걱정스런 얼굴로 아이들이 건물 안에 들어갈 때까지 눈을 떼지 못한 채 교문 앞을 서성인다.

교문에서 아이와 사진을 찍으며 입학식의 아쉬움을 달래는 가족도 있다.

학부모 최주현씨는 “아이가 전날 밤부터 학교에 가고 싶다며 책가방을 메고 잠이 들었다”며 “아직 많이 불안하지만 일주일에 한 번 뿐인 등교이기 때문에 학교를 믿고 나왔다”고 했다.

미추홀구 경원초등학교도 이날 학생들을 반기는 미뉴에트 음악을 틀어놓고 약 5개월만에 교문을 열었다.

아이를 태운 자가용이 부지런히 교문을 오가고, 인근 횡단보도에는 노란 조끼 차림의 녹색어머니회 회원들이 깃발을 들고 학생들의 첫 등교를 도왔다.

같은 시각 부평구 부원중학교 역시 등교 준비에 한창이다.

학생회 임원들과 교사 등 6명은 본격적인 등교에 앞서 인형탈을 쓰고 ‘생활 속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필수’ 등 구호가 담긴 팻말을 치켜든다.

반갑게 학생을 맞이하던 교사는 무심코 하이파이브를 하려다 황급히 손을 내렸고, 홀수 번호 등교 사실을 모르고 등교한 짝수 학생이 교실에 들어서려다 돌아가기도 했다.

3학년 조원택군은 “친구들을 다시 만날 수 있어서 좋지만, 한편으론 확진자가 나오진 않을까 걱정스럽다”고 했다.

한편, 이날 2차 등교 대상인 유치원·초교 1~2학년·중3·고2·특수학교 등 학생 14만여명이 학교를 찾았다.

이 과정에서 쿠팡 부천 물류센터에서 근무한 확진자가 지난 21∼22일 동구 만석초등학교에서 긴급돌봄교실 지원 인력으로 근무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이 학교 학생 모두 귀가조치했다.

인천시교육청은 감염병 위기경보 심각 또는 경계 단계에 한해 교외체험학습 기간을 14일에서 최소 연 28일 이상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가정학습’을 사유로 교외체험학습을 신청하고 집에서 개별 학습계획을 세워 공부하는 방식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혹시 모를 사고를 대비해 만석초 학생 전원을 귀가했지만, 검사 결과에 따라 자가격리가 필요 없는 학생은 28일부터 다시 정상 등교할 예정”이라며 “다른 학교도 비상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주시할 것”이라고 했다.

조윤진·이수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