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한경대 통합 관련 주민들은 속타는데 대책회의도 없어..김보라 시장은 사모임 술자리까지 구설수
안성시, 한경대 통합 관련 주민들은 속타는데 대책회의도 없어..김보라 시장은 사모임 술자리까지 구설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 소재 국립 한경대와 평택 소재 한국복지대 통합이 급물살을 타면서 지역상권 붕괴가 우려되는데도(본보 27일자 10면) 안성시는 최근까지 대책회의를 열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와 함께 김보라 안성시장은 양 대학 통합으로 상권 붕괴 등이 우려되는데도 통합을 위한 투표 결과(찬성)가 발표되던 날 수십명이 참석한 사모임 술자리에 참석했던 것으로 확인돼 빈축을 사고 있다.

27일 한경대와 모 단체 회장, 안성시 등에 따르면 양 대학 통합이 급물살을 타면서 한경대 주변 상권 붕괴가 우려되는 등 상황이 엄중한데도 시는 지역경제에 미칠 영향에 대한 어떠한 대책도 마련하지 않는데다, 대책회의도 열지 않고 있다.

이런 가운데, 김 시장은 대학 통합 결정을 보고받고도 긴급 간부회의도 소집하지 않고 지난 26일 오후 모 식당에서 사모임에 참석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날은 한경대와 복지대가 공동으로 교직원과 학생 등을 대상으로 통합을 위한 온라인 투표를 진행, 3천900여 명이 찬성했다는 결과가 발표됐었다. 이 때문에 시가 한경대와 복지대 통합으로 주변 상가와 자영업자들의 상권 붕괴가 우려되고 있는데도 이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 시민은 “양 대학 통합으로 지역 상권 붕괴가 우려되는 엄중한 상황인데도 시장이 사적 모임에 참석한 행위는 지탄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단체의 회장은 “김 시장이 사적 모임에 참석한 자리에서 어느 단체 회장이 한경대 통합에 대해 설명했다”며 “김 시장의 시정 운영방침에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안성시 관계자는 “대학 통합 찬성이 결정된 후 한 번도 시 차원에서 어떠한 대책회의를 갖지 못해 죄송하다”며“한경대가 자료를 모두 공개한다고 통보가 온 만큼 즉시 확인해 보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모임에서 김 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대학 통합 등 지역 현안을 이야기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안성=박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