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 커뮤니티] "보이스피싱 당한 아버지를 찾아주세요"
[와글와글 커뮤니티] "보이스피싱 당한 아버지를 찾아주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이스피싱 사기 피해를 당한 피해자가 작성하다 보내지 못한 메시지와 피의자로 추정되는 이와의 대화 내용. 온라인 커뮤니티
보이스피싱 사기 피해를 당한 피해자가 작성하다 보내지 못한 메시지와 피의자로 추정되는 이와의 대화 내용. 온라인 커뮤니티

보이스피싱 사기 피해를 입은 것으로 추정되는 아버지가 실종돼 도움을 요청한다는 글이 올라왔다.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보이스피싱 사기 의심. 아버지의 실종. 꼭 좀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글쓴이는 "아버지께서 보이스피싱 사기 피해로 인해 현재 실종 상태다. 실종 신고는 했지만 도움을 요청드린다"며 구체적인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글쓴이에 따르면 아버지는 24시 마트를 운영 중이다. 그러던 지난 26일 오후 2시 40분경 마트 문을 잠그고 휴대폰은 그대로 놔둔 채 사라졌다. 아버지의 실종은 야간 근무를 위해 출근한 어머니가 밤 9시가 되서야 확인했다.

문제는 아버지의 휴대폰에서 발견된 메시지였다. 어머니에게 보내려다 만 메시지에는 다음과 같은 충격적인 내용이 적혀 있었다.

"할 말이 없음. 열심히 살려고 했는데 금융사기 사기꾼들 신고해서 찾을 수...카메라에 핸드폰에 옆에 도움이 안되는...나의 삶 이만 정리하려고..."

글쓴이는 곧바로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고, 이후 휴대폰의 통화 내역과 카카오 대화 내역 등을 확인했다. 이를 통해 보이스 피싱 가시 피해를 당했다고 추정할 수 있었다.

메시지에는 시중은행이라며 대출을 안내하는 듯한 인터넷 링크를 보냈고, "신분증 앞면을 사진으로 찍어 보내라"는 요구도 있었다. 그리고 통화 목록에는 숱한 수·발신 기록들이 남아 있었다.

글쓴이가 해당 링크를 직접 클릭해보니 은행을 가장한 가짜 홈페이지였다. 실제 홈페이지 화면이 매우 그럴듯 해 일반인들 입장에선 속을 수밖에 없을 정도였다.

화면 내 '본인인증' 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어플리케이션 프로그램이 다운로드됐고, 글쓴이는 이를 통해 '보이스피싱'을 강하게 의심했다.

아버지의 통장에서도 수상한 거래 기록이 있었다. 지난 20일부터 25일까지 현금으로 970만원, 1200만원 등 3~4차례의 현금 인출 기록이 남아 있었다.

사건을 담당하는 형사는 "보이스피싱 같다. 직접 만나서 현금을 받는 수업이며, 한 사람당 적게는 3번, 많게는 5번의 현금을 유도한다"며 "보이스피싱 신고 접수는 피해자가 신고해야 정확한 경위를 파악할 수 있다. 즉, 아버지를 먼저 찾는 게 급선무다"라고 말했다.

CCTV에 포착된 보이스피싱 가시 피해자. 온라인 커뮤니티
CCTV에 포착된 보이스피싱 가시 피해자. 온라인 커뮤니티

다행히 인근 터미널 CCTV에서 부산으로 가는 표를 끊는 아버지를 찾을 수 있었다. 경찰은 부산경찰서와 공조해 수색 중이지만, 범위가 너무 넓어 찾는 데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글쓴이는 "저와 가족들, 어머니가 너무 힘들어하시는 모습이 자꾸 제 마음을 조여온다"며 "부디 아무 탈 없이 가족 품으로 돌아오셨으면 좋겠다. 부산에 사시는 분들이 아버지를 보신다면 꼭 좀 연락 부탁드리겠다"고 당부했다.

글쓴이는 담당 형사의 전화번호와 함께 아버지의 실명과 사진을 공개하고 도움을 구했고, 해당 글을 접한 누리꾼들도 안타까움을 표하는 한편, "관심 갖고 지켜보겠다"며 글쓴이를 응원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