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단원경찰서, 우리동네 시민경찰 선정
안산단원경찰서, 우리동네 시민경찰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단원경찰서는 지하철 역사 내에서 여성의 신체를 불법으로 촬영한 30대 남성 A씨를 붙잡아 경찰에 인계한 지역주민 염정우(30)씨를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하고 표창을 전달했다.

염정우씨는 지난 6일 안산시 단원구 초지동에 소재한 초지역에서 여성의 신체를 불법 촬영한 남성을 발견, 현장에서 붙잡아 경찰에게 인계함으로써 추가 피해를 방지하는데 크게 기여했다.

김태수 단원경찰 서장은 “실제 범죄가 일어나는 현장에서 기지를 발휘해 범인을 검거하는 일은 쉽지 않은 일”이라며 “범인 검거에 큰 도움을 준 시민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면서 앞으로도 시민이 공동체 치안을 실천한 사례를 발굴, 안전하 안산을 만드는데 함께할 것”이라고 전했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