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투표용지 6장’ 제보자는 구리 참관인...“두가지 색 투표용지 발견”
민경욱 ‘투표용지 6장’ 제보자는 구리 참관인...“두가지 색 투표용지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인천 연수을)은 28일 4·15 총선 부정선거의 증거라며 제시했던 투표용지 6장을 자신에게 전달한 제보자를 공개했다.

민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1일 6장의 투표용지를 보여드렸는데 이것을 부정선거를 찾는 증거로 이용하기는커녕 (선관위는) 투표용지가 탈취됐다고 했다”면서 “총선 당일 개표장에 있던 참관인이 6장의 투표용지를 건네받아서 나왔다”며 해당 참관인 이모씨를 소개했다.

4·15 총선 당일 구리체육관에서 개표 참관인으로 참석했다고 신분을 밝힌 이모씨는 개표를 지켜보다가 밤10시 경 교문동·인창동 투표함 박스에서 두 가지 색깔로 된 투표용지가 나온 것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이씨는 이어 “‘투표 중지’ 소리를 지르며 경찰에 신고를 했지만, 선관위 관계자로 보이는 사람에게 쫓겨났다”면서 “선관위원장에게 단상으로 올라가 요청했지만, ‘시간을 가지고 지켜보자’는 답을 들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우왕좌왕하는 와중에 (50대 중반의) 누군가가 저에게 ‘의혹이 있으니 이것도 신고하라’며 건넨 투표용지를 민경욱 의원에게 전달한 것”이라며 “선관위에 신고해봤자 갑론을박으로 해결되지 않을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와 관련, 통합당 나태근 구리 후보나 주광덕 의원(남양주병)에게도 연락했지만, 답이 오지 않아 고민중에 민 의원을 찾아가 의혹을 밝혀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씨는 투표용지 반출이 불법이라는 사실을 인지했느냐는 질문에 “불법이 아니라고 생각했다”며 “부정선거에 대한 것을 발견해서 대의적 차원에서 신고해야겠다고 결단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맹세코 절도나 절취는 아니다”면서 “성실히 조사받을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