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청소년 보행안전 위한 근거 잇따라 손질
아동·청소년 보행안전 위한 근거 잇따라 손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가 경기도 아동과 학생의 보행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교통안전 조례들을 손질한다. 최근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문제로 아동ㆍ학생에 대한 보행안전 의식이 확대됨에 따라 도내 도로와 학교 내 보행환경 개선을 이뤄나가겠다는 계획이다.

28일 경기도의회에 따르면 경기도의회 천영미 제1교육위원장(더불어민주당ㆍ안산2)은 학교 내 학생들의 보행권 등을 보장하는 내용을 담은 ‘경기도 학교 교통안전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대표발의했다.

주요내용은 ‘보행권’(안전하게 걸을 수 있는 권리)과 ‘보행환경’(보행자에 미치는 총체적 환경)에 대한 정의를 규정하고, 학교 내 보행권 보장 등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을 위한 지원을 교통안전계획에 포함하도록 규정했다. 또 교통안전지도에 보행권을 최우선으로 보장하기 위한 주의사항도 담았다. 특히 학교장이 등ㆍ하교 시간에 학교 내 차의 출입을 1시간 범위 내에서 통제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했다.

이와 함께 어린이통학로 안전시설 설치와 관리도 강화할 예정이다. 건설교통위원회 소속 김진일 의원(더불어민주당ㆍ하남1)은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경기도 어린이 통학로 교통안전을 위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대표발의했다.

해당 조례는 보행안전을 위한 안전시설 설치ㆍ관리가 어린이 통학로에서 이뤄질 수 있도록 하고, 안전시설을 세부적으로 규정했다. 또 시장ㆍ군수가 안전시설을 설치했거나 설치하고자 할 때는 기본계획과 연도별 시행계획에 반영해 관리하도록 했다.

천영미 위원장은 “학교 안팎으로 학생들의 보행안전을 위협하는 사례가 발생해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특히 등하교 시간의 학교 내 차량운행으로 인한 사고를 막고자 조례를 발의하게 됐다”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