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남성, 부평구청 청사서 투신…‘복지 지원, 무릎꿇어도 소용없다’쪽지 남겨
70대 남성, 부평구청 청사서 투신…‘복지 지원, 무릎꿇어도 소용없다’쪽지 남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부평구청 청사에서 70대 남성이 추락해 사망했다.

28일 인천 삼산경찰서에 따르면 A씨(75)는 이날 오전 10시께 부평구청 청사 7층 화장실에서 지상으로 떨어져 숨졌다.

현장을 지나던 구청 직원의 신고를 받은 119 구급대는 A씨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머리 등을 크게 다쳐 결국 사망했다. 경찰 조사에서 해당 직원은 “갑자기 ‘쿵’하는 소리에 놀라 확인해 보니 남성이 지하 주차장 출입구 바닥에 쓰러져 있었다”고 진술했다.

A씨는 ‘무릎 꿇고 빌어도 소용이 없다’는 내용의 쪽지를 주머니에 지니고 있었다.

A씨는 지난 26일 구청 복지정책과를 방문해 기초생활수급자 자격요건 관련 상담을 받았지만, 조건에 부합하지 않다는 답을 받았다. 구 관계자는 “A씨가 방문했을 때 크게 항의하진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오늘(28일) 해당 부서의 담당 직원을 만나진 않았다”고 했다.

경찰은 구청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복지정책과와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타살 혐의가 없어 A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 중”이라고 했다. 이어 “부평구청 직원들을 상대로 어떤 일이 있었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했다.

이수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