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아동 2명 추가 확진…강사발 감염 학습지교사 접촉
인천, 아동 2명 추가 확진…강사발 감염 학습지교사 접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차 검사 음성 이후 재검사에서 양성 판정
이태원 클럽에 다녀온 후 직업과 동선을 숨겼던 인천 학원강사 확진자(인천 미추홀구 15번)로부터 비롯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n차 감염'이 확산하고 있다.서울 성동구는 관내에서 3명(성동 24∼26번)의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이들 모두 인천 학원강사에서 시작된 6차 감염 사례라고 25일 밝혔다.  /연합
이태원 클럽에 다녀온 후 직업과 동선을 숨겼던 인천 학원강사 확진자(인천 미추홀구 15번)로부터 비롯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n차 감염'이 확산하고 있다.서울 성동구는 관내에서 3명(성동 24∼26번)의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이들 모두 인천 학원강사에서 시작된 6차 감염 사례라고 25일 밝혔다. /연합

인천 학원강사와 관련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인 학습지 교사가 가르친 8살·12살 형제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천시 연수구는 선학동에 거주하는 A(8)군과 B(12)군 형제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인하대병원에 긴급 이송됐다고 29일 밝혔다.

A군 형제는 인천 127번 확진자인 연수구 한 학습지 지역센터 교사 C(46·여)씨로부터 이달 15일 수업을 들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형제는 C씨가 확진 판정을 받은 이달 19일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이 나왔으나 전날 2, 3차 검체 검사에서 다시 양성 판정을 받았다.

A군 형제는 이달 19일부터 계속 자가 격리 중이었으며, 이들의 부모는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이 나왔다.

A군 형제를 가르친 C씨는 이태원 클럽에 방문한 뒤 감염된 학원강사 D(25)씨와 관련한 확진자다.

C씨의 고등학교 3학년생 아들(19)과 남편인 택시기사(49)는 D씨 제자가 방문한 인천 미추홀구 탑코인노래방을 다녀왔다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C씨는 아들과 접촉한 뒤 양성 판정이 나왔다.

C씨가 방문한 집의 학생, 부모, 동료 학습지 교사 등 114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A군 형제는 재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은 A군 형제의 거주지 일대를 방역하고 추가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