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공공노동조합협의회, 송영길 의원과 노동·통일 주제 간담회
고양시 공공노동조합협의회, 송영길 의원과 노동·통일 주제 간담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 공공노동조합협의회, 송영길 의원과 노동·통일 주제 간담회
고양시 공공노동조합협의회, 송영길 의원과 노동·통일 주제 간담회

고양시 공공노동조합협의회는 지난 28일 오후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송영길 의원과 함께 노동과 통일을 주제로 한 간담회를 가졌다고 29일 밝혔다.

간담회에는 고양시공무원노동조합, 고양도시관리공사 노동조합, 건강보험공단일산병원 노동조합, EBS 노동조합, 상암동 iMBC 노동조합, MBC C&I 노동조합, 한국수자원조사기술원 노동조합, 전공노 법원본부 고양지부, 상암동KT스카이라이프 노동조합, 민주당 경기도당 노동위원회 등 고양시 소속 공공ㆍ언론부문 노동조합 임원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송 의원은 “코로나 사태로 인해 세계 대공황 이후 최악의 경기침제가 전망되고 기술과 자본, 설비, 인공지능 등에 의한 고용없는 성장이 심화되면서 실업자증가, 자영업자 폐업, 기업의 대규모 구조조정이 임박해 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과거 IMF 시절 노동자 대량 해고를 동반한 기업 중심 현금 지원에서 탈피해 소비자와 자영업자, 프리랜서 등 노동 소외계층과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한 재난 지원금 등 실질적 지원 정책을 펼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송 의원은 남북통일을 위해 ‘자주적 외교’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그는 “21대 국회에서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하기 희망한다”면서 “남북통일은 자주적인 외교를 통해 남ㆍ북한이 중심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노무현 전대통령의 자주국방, 전시작전권 전환 등에 대한 연설을 듣노라면 지금도 눈물이 난다”고 심경을 밝혔다.

간담회에 참석한 고양시 공공노동조합 협의회 구석현 의장은 “만약 언론ㆍ방송사 내에 노동조합이 없었더라면 이 나라가 과연 어떻게 됐을까 생각해보니 두렵다”며 “마찬가지로 공무원을 포함한 공공부분 노동조합도 공직 사회의 행정 적폐 청산을 주장하고 부패방지 기능을 하고 있어 국민에게 이익을 가져다 준다”고 설명했다.

또 “노동계의 숙원인 ILO 수준의 노동관련법 통과, 공무원 노조의 타임오프(Time Off) 제도 등에 대한 신속한 해결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고양=유제원ㆍ김민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