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근 미래통합당 하남시당협위원장, 하남 교산지구 국토부 교통대책 평가절하
이창근 미래통합당 하남시당협위원장, 하남 교산지구 국토부 교통대책 평가절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창근 미래통합당 하남시 당협위원장


이창근 미래통합당 하남시 당협위원장은 30일 수도권 3기 신도시 하남 교산지구에 대한 국토부 교통대책과 관련, 당초 계획을 뒤엎는 ‘여론몰이식 밀어붙이기’라고 평가절하했다.

이 당협위원장은 “수원ㆍ용인ㆍ성남ㆍ하남은 한 곳을 제외하고 모두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이다”면서 “총선 결과에 편승해 중장기 교통정책의 갑작스런 말 뒤집기는 하남시민을 우롱하는 처사다”고 밝혔다.

이어 “기존 3호선 하남연장 계획을 포함한 추가적인 3기 교산신도시 신광역교통개선대책 확립을 조속히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특히, 그는 “하남내 3호선과 5호선 환승 결합시 ‘서울 도심-강남-송파-하남 남부권역’과 ‘서울 여의도-서울 도심-강동-하남 북부권역’이 하남 상하로 관통, 수도권 남동권역의 접근성과 교통량 분산 효과에 긍정적이다”며 대안을 제시했다.

이 당협위원장은 “교산신도시의 진출입로 확보와 5호선 환승을 통한 연계성을 확보해야 미사강변도시의 선동 IC 교통정체, 황산교차로의 교통난과 같은 문제가 재발되지 않을 것이다”고 분석한 뒤 “하남만남의광장 휴게소(드림휴게소) 진출입로 및 첨단복합환승센터 건립을 통해 교통수단간 자유로운 전환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남=강영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