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협회 안양시지부 회원들, “영업 규제로 생계 위협, 대책 마련해달라”
유흥협회 안양시지부 회원들, “영업 규제로 생계 위협, 대책 마련해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지역 유흥주점 업주들이 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대책 마련을 호소하고 있다. 박준상기자
안양지역 유흥주점 업주들이 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대책 마련을 호소하고 있다. 박준상기자

안양지역 유흥주점 업주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 및 지자체의 영업 제한 또는 집합금지 행정명령 등으로 생계를 위협을 받고 있다며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31일 유흥협회 안양시지부에 따르면 회원 업주 150여 명은 최근 오전 안양시청 앞에서 정부 및 지자체의 유흥주점 영업 규제에 대한 항의 집회를 열고 지원대책 마련 등을 촉구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계속 이어지는 유흥주점 등에 대한 영업 규제로 업소 종사자들은 물론 가족까지 생계 위협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몇 개월째 영업을 거의 못 하면서 직원들 월급과 임대료는 물론 세금조차 내기 어렵다고 호소했다.

업주들은 영업 규제를 완화하거나 세금 감면 및 임대료 지원 등의 대책을 마련해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집회에 참석한 한 업주는 “최근 들어 영업을 전혀 못 하고 있는데 한 달에 임대료 등으로 나가는 돈만 1천만 원이 넘는다”며 “이러면 우리 가족은 굶어 죽을 수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다른 참가자도 “정부나 지자체는 무조건 영업을 못 하게만 하고 있다”면서 “세금을 감면해 주든지, 임대료를 한시적으로 지원해 주든지 다른 업종과 마찬가지로 우리에게도 공평한 지원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내부 회의를 거쳐 대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양=한상근ㆍ박준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