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불편 나몰라라, 통행로 막아버린 장수건강㈜과 한신공영㈜…남양주 와부읍 주민들 단체 반발
주민 불편 나몰라라, 통행로 막아버린 장수건강㈜과 한신공영㈜…남양주 와부읍 주민들 단체 반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 와부읍 인근 주민들이 장수건강㈜과 한신공영㈜이 설치한 펜스로 인해 통행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독자 제공
남양주 와부읍 인근 주민들이 장수건강㈜과 한신공영㈜이 설치한 펜스로 인해 통행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독자 제공

남양주 와부읍 일대 통행로에 때아닌 경계 펜스가 설치되면서 수십년간 이곳을 오가던 주민들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더욱이 해당 펜스가 가로막은 길은 화재 발생 시 소방차가 진출입해야 하는 곳으로 주민들의 안전까지 위협받고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1일 남양주 와부읍 마을 이장단에 따르면 장수건강㈜과 한신공영㈜은 지난해 5월 와부읍 월문리(백봉산 일대) 인근에 철제 울타리 펜스를 세웠다. 성인 남성 키 남짓한 높이(약 170㎝)의 펜스는 월문리 336, 337, 340, 341-1의 현황도로 상에 토지 경계를 따라 수백여m에 걸쳐 설치됐다.

현장에 설치된 펜스에 붙어 있는 경고문에는 ‘사유지이므로 무단 출입을 금한다’, ‘2019년 6월30일까지 경계 펜스를 설치할 예정’ 등의 문구와 함께 장수건강㈜과 한신공영㈜ 관계자들의 연락처가 기재돼 있다. 장수건강㈜은 건설 전문업체 한신공영㈜이 지분 90%가량을 소유한 회사다.

그러나 이 펜스는 1년여가 지난 지금까지 철거되지 않은 채 임도(산림으로 연결되는 차도)로 향하는 통행로를 막고 있다. 이에 월문리를 비롯한 와부읍 주민들은 지난 수십년간 주민들의 통행로 및 등산로, 차량 진출입 용도로 쓰여온 길이 완전 봉쇄 당해 불편에 시달리고 있다며 강력 반발하고 있다. 주민들은 지난달 25일 장수건강㈜과 한신공영㈜을 일반교통방해죄로 진정한다는 내용의 진정서와 함께 이장단 등 117명의 서명이 담긴 연명부를 남양주시에 제출했다. 현재 와부읍에는 2만3천911가구(6만3천767명)가 거주 중이며 울타리 펜스가 설치된 월문리(1~6리)에는 963가구(2천49명)가 살고 있다.

월문리 이장단 관계자는 “이곳에서 수십년을 살았지만 해당 통행로가 막힌 적은 없었다”며 “월문리 주민들 뿐만 아니라 평내동 등 인근 마을과 오고 가는 길이 막혀 와부읍 주민들의 고충이 이만저만이 아니다”라고 토로했다. 이어 “갑자기 길을 막아버린 것을 보니 ‘알박기’ 등 불순한 의도가 있는 건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주장했다.

마을 주민들은 단순히 통행로, 등산로가 막혀 불편한 것 외에도 산불을 비롯한 화재 발생 시 소방차가 진입하는 구간이 가로막혀 매우 위험하다고 호소하고 있다. 자물쇠로 굳게 잠긴 울타리 펜스로 막힌 구간 너머에서 불이 날 경우 이전처럼 소방차가 바로 진입하지 못해 차량으로 20여분을 우회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날 남양주시 관계자는 “펜스가 설치된 부지가 사유지인 탓에 강제로 철거를 요구할 수는 없다”며 “오랜 세월 통행로 및 소방차 진출입 용도로 쓰여온 만큼 협조를 요청하고 답변을 기다리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장수건강㈜ 관계자는 “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는 사실을 전달 받은 적이 없다”면서도 “남양주시 측에서 보낸 공문이 도착하면 향후 조치에 대해 검토해보겠다”고 밝혔다. 한신공영㈜ 측은 장수건강㈜에 문의하라는 입장을 전했다.

장희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