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목사에 이어 부인·4개월 아들 추가 확진
고양시 목사에 이어 부인·4개월 아들 추가 확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는 2일 20대 여성 A씨와 태어난 지 4개월 된 아들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고양지역 49~50번 확진자다.

A씨는 지난 달 28일 확진 판정을 받은 고양시 47번 확진자 B씨(36ㆍ목사)의 배우자다.

A씨는 지난 달 30일 저녁부터 발열, 기침, 가래, 인후통, 근육통 등 증상을 보여 이튿날 오후 12시 30분께 덕양구보건소 출장검진으로 검사를 받았다. 이어 지난 1일 오전 9시30분께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 부부의 4개월 된 아들도 동반 입원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지난 1일 오후 1시께 검사를 받았고, 같은 날 밤 11시30분 코로나19로 확진됐다.

이들은 현재 성남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이다.

앞서 A씨와 아들은 지난 달 29일 B씨의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상태였으며, 당시 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된 바 있다.

고양=김민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