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의왕테크노파크 준공…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의왕시] 의왕테크노파크 준공…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왕시는 5월 7일 김상돈 의왕시장을 비롯해 윤미근 시의장, 도의원, 시의원과 유관단체장 및 시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의왕테크노파크 준공식을 개최했다.

의왕테크노파크는 시에서 계획한 최초 산업단지로 그동안 사업에 소요되는 보상비, 조성비, 각종 부담금 등의 자금조달에 있어 어려움을 극복하고 민간자본으로 1천300억원을 조달하여 민관합동 개발방식으로 특수목적법인인 의왕산단피에프브이(주)를 설립했다. 의왕시, KDB산업은행, 한국감정원, 효성중공업(주) 등이 주주로 참여하여 2017년 9월 기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 해 지난 3월 준공했다.

총 조성면적 15만8천708㎡ 규모로 산업시설용지 5만8천726㎡, 물류시설용지 2만364㎡, 복합용지 7천263㎡, 지원시설용지 5천891㎡ 등으로 구성된 산업단지로서 2017년 3월 첫 분양을 시작하여 산업시설 용지(20필지) 7만9천90㎡와 복합 용지(1필지) 7천263㎡가 21개 업체에 100% 분양 완료돼 5월 현재 7개 기업은 입주 완료하고, 5개 기업은 건축공사 진행 중으로 입주상황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글_임진흥기자 사진_의왕시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