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창전동에 경기행복마을관리소 개소
이천시 창전동에 경기행복마을관리소 개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창전동 행복마을관리소 앞에서 이춘석 창전동장(앞줄 왼쪽에서 2번째), 행복마을관리소 나명수 명예소장(앞줄 왼쪽에서 3번째)을 비롯한 지~

이천시(시장 엄태준) 창전동에 생활밀착형 서비스 제공을 위한 ‘경기행복마을관리소’가 문을 열었다.

행복마을관리소는 약자보호와 생활환경개선, 안전순찰 등 주민생활 불편사항 처리를 위한 시설로 원도심 지역의 빈집이나 공공시설 등에 조성하는 일종의 마을관리소다.

특히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생활밀착형 공공서비스 제공과 공공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창전동 경기행복마을관리소는 지난 1일부터 본격 운영을 시작하기 위해 공개모집을 통해 선발된 10명의 지킴이와 사무원이 오전 8시부터 오후 11시까지 주야 2교대로 근무하며 마을순찰, 여성안심귀가, 소규모 집수리, 생활환경개선 등의 사업을 중심으로 마을 곳곳을 꼼꼼하게 보살피는 생활밀착형 공공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또 이천시는 경기행복마을관리소를 지역특색에 맞는 문화, 공동체 사업발굴과 복지, 도시재생, 사회적 경제 등 다양한 시책과의 연계를 통해 지역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거점공간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엄태준 시장은 “지역 특성을 반영한 다양한 문제들을 찾아서 주민과 함께 해결해 나가겠다”며 “마을에 꼭 필요한 맞춤형 공공서비스 제공을 통해 행복한 마을공동체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천=김정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