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가짜뉴스 대책단’, 37건 허위사실 고발 예정
‘코로나19 가짜뉴스 대책단’, 37건 허위사실 고발 예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종덕·최정민·서성민 변호사 등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지지하는 사람들로 구성된 ‘코로나19 가짜뉴스 대책단’이 온라인 상에 반복적으로 유포되는 37건의 허위사실에 대해 오는 4일 경찰에 고발할 예정이다.

고발 대상은 대부분 경기도와 이 지사에 대한 악의적인 내용들로, 질병관리본부와 경기도의 갈등설, 이 지사의 신천지 신도설, 이 지사의 30년 지기 친구 살해(자살유도)설 등이다.

2일 대책단은 “상습적 허위사실 유포로 도와 도지사의 방역행정에 발목을 잡아 도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를 차단하기 위해 대책단을 발족했다”며 “악의적이고 상습적인 가짜뉴스를 근절한 것이 공공의 이익에 부합하는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예컨대 도지사가 30년 지기 친구를 살해했다고 유포되는 내용대로라면, 이미 사망한 사람이 보름 뒤 환생해 지사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낸 꼴”이라며 “각기 다른 두 사건을 하나로 짜깁기한 대표적으로 황당한 가짜뉴스”라고 말했다.

대책단은 온라인 신고센터를 개설, 후속적인 고발도 추진한다.

한편 대책단 공동단장인 백 변호사는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이 지사 캠프의 대변인을 맡았고, 지난해 11월 이 지사 사건 항소심에서 당선무효형 선고의 근거가 된 공직선거법 조항의 위헌 여부에 대해 헌법 소원을 청구하기도 했다.

이호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