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한강신도시 작은 하천 가마지천, 아름다운 산책로로 탈바꿈
김포한강신도시 작은 하천 가마지천, 아름다운 산책로로 탈바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한강신도시의 작은 하천인 가마지천이 아름다운 산책로로 탈바꿈했다.

김포시는 지난달 구래동 호수마을 가마지천 산책로를 따라 호수공원까지 1.5㎞ 구간에 1억5천만원을 들여 교목 115주, 관목 2만주, 초화류 종자 100㎏ 등을 심는 등 가마지천 주변 산책로를 새롭게 정비했다고 3일 밝혔다.

구래동의 인구증가에 따라 주변 산책로와 공원을 찾는 시민들의 발길이 꾸준히 증가, 구래동 호수마을에서 은샘공원까지 2㎞ 정도 산책로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쾌적한 보행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화목류 식재를 추진했다.

은샘공원을 시작으로 산책로 사면을 따라 4~5월 절정을 이루는 조팝나무류와 쥐똥나무 등 화이트로드(흰꽃이 피는 관목류)와 6월부터 시작되는 금계국 등 초화류(4계절 혼합)의 다채로운 하모니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규열 공원관리과장은 “지금의 코로나19를 다함께 극복하기 위해서는 생활속 거리두기를 잘 실천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넓은 공간에서 안전거리를 유지하며 가벼운 산책 등을 하면서 건강을 회복하고 활기찬 정신건강을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며 “구래동 가마지천이 시민의 몸과 마음의 건강한 활력소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포=양형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