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제주도 목회자 관련 2명 추가 확진 나와
군포시 제주도 목회자 관련 2명 추가 확진 나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시는 3일, 제주도로 목회자 모임을 다녀온 목사가 소속된 2개 교회에서 신도 1명씩 2명이 추가로 코로나 19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제주를 다녀온 안양ㆍ군포지역 교회와 관련한 확진자는 현재 군포 10명, 안양 6명, 서울 금천 1명 등 17명으로 늘어났다.

이날 확진자는 61세 남성 A씨(46번 환자·산본1동 매화아파트)와 70세 남성 B씨(47번 환자·군포2동) 등이다.

이들은 교회 확진자 발생에 따라 시가 확진자와 접촉한 3개 교회 관계자 24명을 대상으로 2일 실시한 검사결과 확진됐다. 나머지 22명은 음성으로 나왔다.

A씨와 B씨는 제주 모임을 다녀온 목사 배우자인 39번 환자와 또다른 목사 배우자인 38번 환자와 각각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시는 추정하고 있다.

군포=윤덕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