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E] 민주당 총선 압승, 인천지역 현안 ‘청신호’ 되나
[ISSUE] 민주당 총선 압승, 인천지역 현안 ‘청신호’ 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선인 4명 ‘원도심 활성화’ 핵심 공약 제시
경인고속道 일반화·지하화 탄력 전망

인천 원도심 활성화의 핵심인 경인고속도로 일반화·지하화 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이 사업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총선)의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11명중 4명이 공약으로 내걸었다.

이 때문에 당선인들이 사업 관련 재원 및 경제성 확보를 위해 혼잡도로 지정이나 재정사업 전환 등에 모든 정치력을 쏟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21일 시 등에 따르면 허종식 당선인(동·미추홀갑)은 경인고속도로 일반화구간(도화IC~서인천IC)의 지하화를 공약화했다. 유동수(계양갑),홍영표 당선인(부평을)은 경인고속도로 서인천IC~신월IC 지하화의 재정사업 전환을 공약으로 내놨다. 김교흥 당선인(서갑)은 지역구 특성을 반영해 도화IC~서인천IC 지하화, 서인천IC~신월IC 재정사업 전환 모두를 공약으로 제시했다.

이처럼 민주당 당선인들이 경인고속도로 일반화·지하화 사업을 공약으로 내건 것은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반드시 풀어야 할 인천의 현안으로 꼽고있기 때문이다. 그동안 경인고속도로는 지역을 동서 또는 남북으로 양분해 원도심의 슬럼화 등을 부추겨 왔다. 

그러나 이들 공약을 성공적으로 완수해 원도심 활성화를 이루려면 사업에 필요한 재정과 경제성 확보가 필요하다. 
현재 시가 계획 중인 도화IC~서인천IC의 지하화(6.55㎞)에 필요한 예산은 무려 7천560억원에 달한다. 시는 사업비의 절반을 국비로 확보하기 위해 이 구간을 제4차 대도시권 광역혼잡도로 개선계획의 혼잡도로 계획에 반영할 방침이다. 

이 때문에 허, 김 당선인은 도화IC~서인천IC 지하화 공약을 실현하려면 우선적으로 혼잡도로 지정에 정치력을 집중해야 한다. 
특히 유, 홍, 김 당선인의 서인천IC~신월IC 지하화 공약은 도화IC~서인천IC의 지하화보다 더 어려울 수 있다. 이 구간은 국토교통부가 지난 2019년 8월 민간투자사업을 반려한 후 재정사업 추진을 위해 자체 용역을 추진 중인 곳이다. 이보다 먼저 이뤄진 민간투자사업 적격성 조사에서는 비용대비편익(B/C) 값이 0.97이 나와 경제성을 확보하지 못했다. 
이처럼 낮은 경제성은 국토부가 사업에 예산을 투입·추진할 가능성을 낮춘다. 이를 해결하려면 인천 13명의 여야 당선인이 모두 발 벗고 나서야 한다. 

시 관계자는 “2개 사업을 모두 추진하기 위해서는 인천지역 당선인의 힘이 필요하다”며 “곧 있을 시·당선인 간 만남에서 도화IC~서인천IC 혼잡도로 지정, 서인천IC~신월IC 지하화 재정사업 전환 등을 건의할 것”이라고 했다. 
 

글_이승욱기자 사진_경기일보 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