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포커스] 조정권 한국교통안전공단 경기북부본부장
[인물포커스] 조정권 한국교통안전공단 경기북부본부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 참여형 블랙박스 감시단 운영 경기북부 교통안전 선진의식 조성”

“교통안전문화 조성과 시민의식 개선은 하루아침에 이뤄지지 않습니다. 하지만 한국교통안전공단의 지속적인 노력에 따라 변화는 분명하게 일어나고 있습니다.” 
지난 1979년 12월 교통안전진흥공단법이 제정 공포되며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출범했다. 이들의 출범 목적은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사업을 시행함으로써 교통안전관리의 효율화를 도모하고, 국민의 생명과 신체ㆍ재산의 보호에 이바지하기 위함이다. 출범 40여 년이 지난 현재 교통안전공단은 사람 중심 교통안전을 선도하는 세계 최고의 전문기관을 목표로 현재 세계 10위권의 경제규모에 걸맞은 교통안전 수준을 확보하고, 더 나아가 국민생활 전반에 혁신을 줄 미래의 교통안전을 준비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올 초 조정권 본부장(54)이 공단 경기북부본부 수장으로 취임, 다양한 사업과 정책을 시도하고 있다.  

- 한국교통안전공단 경기북부본부장으로 취임하고 4개월 여가 지났다. 그간 소회는.
상반기까지는 하반기 및 올 한 해의 성과를 내기 위한 기초 작업을 완벽하게 끝냈다고 본다. 교통사고 감소를 위해서는 사업의 숙성 기간이 필요하다. 대부분의 교통사고 줄이기 사업은 그 효과가 곧바로 나타나지는 않는다. 지역사회 구성원들의 의식을 개선하고 교통사고에 대한 경각심을 높여 효과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경기북부본부는 지난 1분기 동안 교통사고 예방 및 감소를 위해 그려낸 청사진을 토대로 계획을 수립하고, 사업 진행을 위한 기반을 닦았다. 공단의 3대 집중 사업인 이륜차·화물차·보행자의 사고 감소를 위한 계획 수립은 물론이고, 사업용 교통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사업 위주 등을 포함하고 있다.

- 올 한 해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이 있다면. 
경기북부본부에서는 교통사고 예방 및 사망자 감소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사람중심 교통문화 조성을 위한 ‘안전속도 5030’ 조기정착, 교통안전 취약분야인 이륜차·화물차·보행자 사업과 노인·어린이 교통안전 교육 및 골든벨, 업종별·지역별 운수회사 교통안전컨설팅, 찾아가는 농촌지역 교통안전관리 및 법인택시·시내버스·마을버스 무사고 100일 운동 전개 등 경기북부 전반의 교통안전 문화조성을 위해 노력 중이다. 그중에서도 ‘블랙박스 시민 감시단’ 사업이 올해의 역점사업이라고 할 수 있다. 

 

- 블랙박스 시민 감시단을 구체적으로 소개한다면. 
현재 공단 소속 블랙박스 시민 감시단은 도로 위 난폭운전자 및 교통법규 위반 운전자를 블랙박스 영상 등을 통해 신고하는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스마트국민제보라는 어플을 통해 신고가 이뤄지는데, 감시단원이 아니더라도 경기북부 도민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블랙박스 시민 감시단원들은 교통안전 선진의식이 높은 일반 시민 및 교통봉사단체 단원들로 구성돼 있다. 
현재 260여 명의 감시단원은 신호위반, 불법 유턴, 중앙선침범, 불법 주정차 등 주변 차량에 위협을 가해 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운전자들을 주시하고 있다.

- 업무를 수행함에 있어 바탕이 되는 본인만의 철학이 있다면. 
‘無信不立, 無汗不成’(무신불립, 무한불성). 믿음이 없으면 일어설 수 없고, 땀을 흘리지 않으면 아무것도 이룰 수 없다. 논어의 안연편에 등장하는 무신불립이란, 정치나 개인의 관계에서 믿음과 의리의 중요성을 뜻하는 사자성어이다. 본부장이란 자리는 조직의 생존을 위해 책임을 지는 자리라 여긴다. 조직의 생존을 위해서는 직원들의 신뢰를 잃어서는 안되며, 언제나 그 자리에 서 있는 믿음직한 사람이 돼야 한다. 그와 동시에, 무한불성의 자세도 필요하다. 이 세상에는 노력 없이 이루어지는 일이 없다. 그 사실은 업무 현장에서 더욱 확실해진다. 따라서 언제나 ‘無信不立, 無汗不成’의 자세로 업무에 임하고 있다. 

- 2020년 경기북부 부임 기간 동안 추진하고 싶은 프로젝트나 사업이 있다면?
올 한 해는 그 어느 때보다 바쁘고 알찬 해가 될 것 같다. 하반기에는 ‘참여형 교통안전문화 확산 사업’을 준비 중이다. 교통안전문화의 확산을 위해서는 많은 사람의 의식 제고가 필요하다. 이에 경기북부본부에서는 운수회사를 포함한 경기북부 관내 일반 시민들의 참여를 유도하는 교통안전사업을 추진하려 한다. 우선, DTG(디지털운행기록장치)분석을 기반으로 한 사업용 운전자 대상 모범운전자를 선발할 것이다. 현재 법인택시·시내버스·마을버스 업종에서 전개 중인 무사고 100일 운동도 모든 사업용 업종으로 확대해 시행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본부장 이전에 교수로서의 의무를 게을리하지 않을 것이다. 운수회사, 군부대, 노인시설을 직접 방문하며 교통안전교육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글_양휘모기자 사진_윤원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