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육군 수도군수지원단 자매결연 협약
강화군, 육군 수도군수지원단 자매결연 협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인천 강화군청 군수실에서 유천호 강화군수(오른쪽)와 김상철 수도군수지원단장이 자매결연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강화군 제공
3일 인천 강화군청 군수실에서 유천호 강화군수(오른쪽)와 김상철 수도군수지원단장이 자매결연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강화군 제공

인천 강화군과 육군 수도군수지원단은 3일 강화군청 군수실에서 동반자 관계로 지역발전과 번영을 위해 서로 협력하기로 하고 자매의 연을 맺었다.

협약서에는 상호 존중과 신뢰를 바탕으로 관·군의 자원을 최대한 공유·활용하고, 지속 가능한 사업을 적극 발굴해 지역발전과 국방력 강화에 상호 노력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또 지역주민과 군 장병의 복지 증진에 기여하고 공동 관심사에 대해 지속적으로 교류하기로 했다.

수도군수지원단은 제1군수지원사령부 소속으로 인천에 본부를 두고 군수물자 보급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로컬푸드 데이를 운영하며 장병에게 순무김치 등 고품질의 우수 농·수산물을 제공하고 있다.

김상철 단장은 “코로나19로 농·수산물을 생산하는 주민들이 어려움을 겪는 걸로 안다”며 “지역 민생과 경제안정화 등을 이뤄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유천호 군수는 “상생의 길을 열어 관·군 공동발전의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며 “군민과 장병에게 실질적 도움이 되도록 다양한 사업을 발굴하고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