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민·관·공 공동 CSV사업으로 미세먼지 마스크 지원
인천시, 민·관·공 공동 CSV사업으로 미세먼지 마스크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는 3일 한국남동발전, 홈플러스와 공동으로 사회적공유가치 창출(Creating Shared Value, CSV) 사업 수익금 전달식을 했다.

이번 CSV 사업은 한국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에서 발생하는 석탄회와 커피박을 배합해 만든 친환경 화분을 홈플러스에서 판매해 수익을 올린 것이다. 여기에 영흥발전본부 임직원의 나눔펀드 모금액을 더해 마련한 1천만원까지 더해 사회복지단체 ‘행복나눔 인천’에 전달했다.

이번에 전달한 수익금 등은 마스크 5천500장을 만들어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32곳 919명 사회취약계층의 미세먼지저감 생활지원에 쓰일 예정이다.

시는 이번 사업이 자원재활용, 미세먼지 저감, 사회취약계층 일자리 창출까지 1석 3조의 효과를 발휘하는 CSV 사업의 좋은 사례로 보고, 이를 통해 지역 전체에 파급효과가 커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백현 환경국장은 “코로나19로 피로감을 느끼는 시민에게 민·관·공이 협력해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은 물론 미세먼지로부터 시민의 건강을 지킬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앞으로 더 많은 CSV사업을 개발해 추진하도록 애쓰겠다”고 했다.

이민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