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청, 코로나19로 두차례 미룬 전국사업체조사 이달 시행… “적극 협조 당부”
통계청, 코로나19로 두차례 미룬 전국사업체조사 이달 시행… “적극 협조 당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이 코로나19 탓에 두 차례 미뤘던 전국사업체조사를 이달 시행한다.

3일 통계청에 따르면 통계청은 4일부터 29일까지 국내에서 산업활동을 수행하고 있는 종사자 1인 이상 모든 사업체 약 493만개를 대상으로 한국 경제 구조와 사업체 분포 등을 파악하기 위한 조사를 진행한다.

이 조사는 통계청이 주관하고 지방자치단체가 시행하는 전수 통계조사로, 1994년 이후 해마다 이뤄졌다.

올해 조사는 애초 2월에 시행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전파 위험이 있다는 점을 고려해 3월로 한 차례 연기했다가 다시 6월로 미뤘다.

통계청은 지자체와 협의해 손 소독과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지키면서 현장 조사를 시행하고, 다중이용시설 등 일부 취약지역에 대해서는 전화로 조사할 계획이다. 이번 조사 결과는 올해 12월 잠정 공표된 뒤 내년 3월 확정돼 국가통계포털에 제공된다.

강신욱 통계청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이지만 통계 기반 정책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정확한 통계 작성이 꼭 필요하기 때문에 사업체의 적극적인 참여와 응답을 부탁한다”며 “조사된 모든 내용은 통계법(제33조 비밀의 보호)으로 철저히 보호되고 오직 통계 작성 목적으로만 사용된다”고 말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