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와 삼성서울병원 온실가스 저감사업 손잡아
한국수자원공사와 삼성서울병원 온실가스 저감사업 손잡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자원공사와 삼성서울병원이 온실가스 저감사업에 협력키로 했다.

양 기관은 3일 서울 강남구 대륭강남타워 회의실에서 광역관로의 원수를 활용한 ‘친환경 수열에너지 도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삼성서울병원은 친환경 병원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추진 중인 본관·별관의 리모델링에 수도권 광역관로 원수 수열에너지를 냉·난방에 활용, 에너지 절감과 온실가스 저감을 실시키로 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수열에너지가 공급될 삼성서울병원의 전체 냉·난방 설비용량은 롯데월드타워의 3.8배인 1만1천390RT(냉동톤) 규모로 국내 최대 규모다. 이를 통해 매년 3.9만MWh의 에너지 절감과 온실가스 1만t 감축 등 환경개선 효과와 함께 냉각탑 제거로 도심의 열섬현상 해소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수자원공사 관계자는 “냉각탑 제거는 연간 10만t의 냉각탑 보충수가 절약되는 이점이 있다. 수열에너지 활용 증가는 냉각탑의 보충수와 같은 물의 사용을 줄여 오히려 물이 절약되는 효과도 예상된다”고 말했다.

과천=김형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